현재 41366명이 행복한 투자 이야기를 구독 중입니다.
문의 (02) 6071-1112. ihs_buffett@naver.com

행복한투자이야기

워렌 버핏의 「주주에게 보내는 50주년 기념 편지」 요약

작성자 이민주 작성일 2015-03-04 15:37 조회 1498

워렌 버핏의 「주주에게 보내는 50주년 기념 편지」 요약

주가는 결국은 내재가치에 수렴한다

1개월 혹은 1년 동안의 주가는 기업의 내재 가치를 반영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주가가 결국은 내재가치에 수렴하는 것을 당신은 보게 될 것이다.

실수는 누구나 하기 마련이다

나의 첫번째 실수는 1964년 버크셔 해서웨이를 매입한 것이다. 당시 버크셔 해서웨이는 나쁜 비즈니스로 적자에 빠진 섬유 회사였지만 나는 이 회사 주가가(7.5달러)가 장부 가치(20.20달러) 대비 파격적으로 싸다는 점이 끌렸다. 이 결정은 나를 두고두고 괴롭혔다.

실수를 반복할 수도 있다

11년 후 나는 똑같은 실수를 반복했다. 1975년 나는 버크셔 해서웨이와 동일한 섬유 사업을 하는 와움백 밀(Waumbec Mills)을 매입했던 것이다. 매입 사유도 똑같았다. 싸보였기 때문이다. 와움백 밀은 얼마 후 문을 닫았고, 이는 나에게 재앙이었다.

(인간은 실수를 반복하는 경향이 있으므로) 혹시 와움백 밀 주변에서 똑같은 일을 하려고 서성거리는 나(워렌 버핏)를 봐도 놀라지 마시라.

좋은 친구는 유익하다

찰리(찰스 멍거. 버크셔 해서웨이 부회장)는 나에게 '나쁜 비즈니스를 헐값에 사는' 담배꽁초식 투자에서 벗어나 '놀라운 기업을 적당한 가격에 사는 것'이 유익하다는 것을 깨우쳐 주었다.

찰리는 나와 함께 지내는 56년 동안 논쟁을 벌인 적이 없으며, 이견이 생기면 나에게 "워렌, 다시 한번 생각해보면 내 말을 수긍할거야. 당신은 나보다 똑똑하니까"라고 말하곤 했다. 좋은 친구의 말을 들어서 손해보는 일은 없다.

미국의 최고의 좋은 날이 도래하고 있다

미국이 갖고 있는 이런저런 문제에 대해 저주를 퍼붓는 설교자들이 있지만, 이들 가운데 미국을 떠나 이주하기를 원하는 사람을 나는 보지 못했다.

미국에 내재된 역동성의 마법은 앞으로도 효력을 발휘할 것이다. 그러나 이 마법의 이익은 부드러운 방식으로 다가오지 않기 때문에 앞으로도 우리는 미국 정부를 종종 불평할 것이다. 그러나 미국 최고의 날이 우리 앞에 있는 것은 사실이다.

자본주의는 효율적이다

자본주의의 장점의 하나는 돈을 나쁜 비즈니스에서 전망좋은 비즈니스로 흐르게 한다는 것이다. 자본주의의 이같은 자금 배분 방식보다 더 나은 대안은 (현재까지는) 없다.

- 워렌 버핏, 2014 주주에게 보내는 편지 -

워렌 버핏은 "인간이 실수하는 것은 불가피하며, 중요한 것은 실수에서 배우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내가 지난 실수에서 무엇을 배웠는지, 똑같은 일이 벌어진다면 나는 그것을 지난번 때와 다르게 대처할 수 있는지를 생각해봅니다.


전체 0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