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뉴스

[버핏 리포트] 엔씨소프트, 게임사의 장점이 부각되는 시기 – 한국투자

작성자 이승윤 기자 작성일 2020-03-27 08:46 조회 117

[버핏 연구소=이승윤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26일 엔씨소프트(036570)에 대해 실적 안정성이 높고 유동성 리스크가 낮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80만원을 유지했다. 엔씨소프트의 전일 종가는 62만5000원이다.

한국투자증권의 정호윤 애널리스트는 “사회적 거리 두기 등 외부 활동이 감소하는 상황은 상대적으로 게임과 같은 온라인 콘텐츠의 사용량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며 “이번 사태로 인한 실적 악화가 아직까지는 나타나고 있지 않고 1분기는 리니지2M과 리니지M의 흥행이 견조하게 이어지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6857억원(YoY +91.1%, QoQ +28.5%), 2958억원(YoY +272.1%, QoQ 109.6%)의 호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매출 감소에 따른 현금흐름 악화와 이로 인한 유동성 리스크가 전 산업에서 번져 가고 있으나 게임사는 상대적으로 풍부한 유동성을 보유하고 있어 이러한 리스크가 작다”며 “실적 악화가 없기 때문에 안정적인 현금흐름이 이어지고 있으며 보유하고 있는 현금성 자산 또한 4 분기 말 기준 약 1조9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에 타 산업 대비 유동성 리스크로부터 자유롭다”고 설명했다.

그는 “리니지 시 리즈가 여전히 견조한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며 “최근에는 해외 진출 준비를 위해 동남아시아에서 인력을 충원하였으며 지난 2월에는 엔씨웨스트가 북미 게임 전시회인 팍스이스트에서 새로운 퍼블리싱 작품인 퓨저를 공개하는 등 다양한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서 “여전히 국내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게임사”라며 “장기적으로는 IP 기반의 신작 이외에도 PC, 콘솔 신작 및 해외 사업부에서의 결과물 등 다양 하게 보여줄 것이 많다”고 밝혔다.

엔씨소프트는 온라인, 모바일 게임의 개발 및 서비스 제공을 포함한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관련 인터넷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이다.

 엔씨소프트. 최근 실적 [자료=네이버 증권]

엔씨소프트. 최근 실적 [자료=네이버 증권]

lsy@buffettlab.co.kr


전체 0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