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뉴스

[버핏 리포트] 농심, 미리 사서 기다리자-신한

작성자 신현숙 기자 작성일 2019-09-10 08:15 조회 119

[버핏연구소=신현숙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10일 농심(004370)에 대해 해외 부문의 고성장과 국내에서의 라면 점유율 유지가 기대된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32만원을 유지했다. 농심의 전일 종가는 24만1500원이다.

신한금융투자의 홍세종 애널리스트는 "3분기 연결 매출액은 6184억원(YoY +9.2%), 영업이익은 238억원(YoY +9.5%)으로 상반기와 유사한 흐름일 것이며 국내에서는 점유율 유지를 위한 공격적인 프로모션이 지속될 것"이라며 "3분기 별도 실적은 매출액 4985억원(YoY +6.5%), 영업이익 147억원(YoY +3.6%)으로 내수 라면 판매량은 5.2% 증가하지만 ASP(평균 판매가격)는 2.1% 하락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해외 핵심 지역인 미국 매출액은 773억원(YoY +17.7%)으로 공장 증설과 함께 3년 내 미국 1등 라면 사업자 등극이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며 "중국 매출액은 813억원(YoY +5.4%)으로 연간 기준 해외의 기여는 이제 농심 매출액의 30%에 육박한다"고 분석했다.

그는 "국내에서의 전략이 매우 효과적으로 프로모션을 통한 판매량 증가는 경쟁사들에게 큰 압박 "이라며 "국내 점유율 56%인 사업자의 연간 영업이익률이 3.5%인점은 라면 산업이 더 이상 버티기 힘든 구간임을 입증한다"고 설명했다.

또 "핵심은 2등 사업자의 가격 인상 시기로 점유율 정체와 비용 증가는 결국 가격 인상이라는 구조적 해답이 필요하다"며 "현재의 가격 격차를 감안했을 때 2등 사업자가 선제적으로 가격을 인상해야만 1등도 가격 인상이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이어 "동반 가격 인상은 국내 업황의 급격한 개선을 의미한다"며 "이미 좋은 해외에 날개를 달수 있는 기회"라고 내다봤다.

농심은 식품, 과자류, 유지제품, 청량음료 및 향신료 등을 제조, 판매를 영위하고 있다.

20190910080452

농심 최근 실적. [사진=네이버 증권]

 

shs@buffettlab.co.kr

 

[관심종목]

 004370: 농심


전체 0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