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뉴스

[업종분석] 지난해 예상 매출액 증가율 1위 핸드셋주의 비결은?

작성자 오중교 기자 작성일 2020-01-07 09:08 조회 77

[버핏연구소]한국 주식 시장의 핸드셋주 가운데 지난해 매출액 증가율 1위는 엠씨넥스(097520)(대표이사 민동욱)로 조사됐다.

민동욱 엠씨넥스 대표이사

민동욱 엠씨넥스 대표이사. [사진=네이버인물정보]

버핏연구소의 탐색 결과 엠씨넥스의 지난해 매출액은 1조2998억원으로 전년비 86.48%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핸드셋 관련주 매출액 상위 10선

이어 이랜텍(054210)(65.36%), 파트론(091700)(62.94%), 덕우전자(263600)(38.24%), 디케이티(290550)(29.14%), 인탑스(049070)(26.15%) 등의 순이다.

엠씨넥스 연간 매출액 추이(억원)

1위를 기록한 엠씨넥스는 CCM(초소형 카메라모듈)기술을 기반으로 설립한 영상전문기업으로써 휴대폰용 카메라모듈과 자동차용 카메라모듈을 주력제품으로 생산하고 있다.

엠씨넥스, 강화된 중저가 라인업 확대로 실적 개선 기대

엠씨넥스의 지난해 매출액,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은 각각 1조2998억원, 1089억원, 787억원으로 전년비 86.48%, 164.96%, 164.09%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엠씨넥스 최근 실적

엠씨넥스는 주요고객사 플래그십 모델의 견조한 판매와 더불어 강화된 중저가 라인업 확대로 스마트폰 출하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멀티카메라의 채용 증가와 함께 트리플 및 쿼드 카메라의 비중이 증가하고 있으며, 중장기적으로 카메라모듈의 ASP(평균판매단가) 상승이 계속될 것으로 기대된다.

엠씨넥스의 5mega auto focus 카메라모듈

엠씨넥스의 5메가 오토 포커스 카메라모듈. [사진=엠씨넥스]

엠씨넥스의 2018년 실적은 매출액 6970억원, 영업이익 411억원, 당기순이익 298억원으로 전년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4.26%, 108.63%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흑자전환했다.

엠씨넥스는 중저가 스마트폰 판매호조에 따른 카메라모듈 공급 확대로 가동률 상승, 수율 안정화 및 공정 효율화로 수익성이 개선됐다. 특히, 올해 2분기 삼성전자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년비 6% 증가해 7분기 만에 상승세로 전환하는 등의 성장세를 보였다.

엠씨넥스의 최근 1년 주가 추이

엠씨넥스의 최근 1년 주가 추이. [사진=네이버 증권]

엠씨넥스의 2018년 기준 ROE(자기자본이익률)는 26.19%이다. 금일 기준 PER(주가수익비율)은 20.83배, PBR(주가순자산배수)는 4.82배이다. 

민동욱 대표 경영 이후 매출액 127.69배↑

엠씨넥스의 매출액은 민동욱 대표가 엠씨넥스를 설립한 이듬해인 지난 2005년 101억원에서 2019년 추정 1조2998억원으로 14년 동안 127.69배 증가했다.

엠씨넥스는 지난 2005년 전력소모량이 적고 크기를 소형으로 제작할 수 있는 CMOS(상보성금속산화막반도체) 방식의 500만화소급의 자동초점방식의 카메라 모듈을 세계최초로 개발했다. 또한 CMOS 이미지 센서를 사용한 VGA(Video Graphic Array)급 카메라 모듈을 세계초소형으로 개발해 초소형 기구설계 노하우 및 초소형 제조시 발생하는 이물 등의 제거에 대한 공정 기술을 보유하게 됐다.

민동욱 대표는 엠씨넥스의 설립자이자 현 대표이사다.


전체 0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