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뉴스

[기관매수매도]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 지어소프트 외 3개 지분 변동

작성자 신현숙 기자 작성일 2020-09-10 10:32 조회 250

[버핏연구소=신현숙기자]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이 최근 한달(2020.8.10~2020.9.10)동안 4개 종목에 대한 지분 변동을 공시했다.

1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최근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은 지어소프트(051160)의 주식 5.19%를 신규 매수했다.

이어 해성디에스(195870)의 주식 비중을 5.49%에서 6.96%로 1.47%p 늘려 비중 변화가 컸다.

반면 디티알오토모티브(007340)의 주식 비중을 17.8%에서 16.63%로 -1.17%p 줄여 축소 폭이 가장 컸다. 이어 NICE(034310) 등에 대한 보유 지분을 축소했다.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 보유 종목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이 신규 매수한 지어소프트는 IT서비스와 통합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을 제공하는 광고, 농수산물 직거래를 통한 유기농마켓(오아시스마켓)을 운영하는 유통업을 영위하고 있다.

삼성증권의 김종민 애널리스트는 “지어소프트는 자회사 오아시스 지분 79.4%를 보유하고 있는데 관련 매출이 90%를 차지하며 신선 식품 유통회사로 자리잡았다"며 "2018년 출범한 오아시스마켓은 만년 적자인 새벽 배송 시장에서 유일한 흑자 기업으로 각광받고 있다”고 판단했다.

이어 “오아시스는 온·오프라인의 시너지를 통해 ‘재고 폐기율 0%’를 달성하고 있다"며 “이는 새벽 배송을 마치고 남은 재고나 상태가 훼손된 제품들을 37개의 직영 매장에서 떨이·할인 등으로 판매하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쿠팡, 마켓컬리는 지난해 광고비에만 각각 1571억원, 148억원을 사용했다"며 "오아시스마켓은 광고 없이 온라인 맘카페 커뮤니티와 직영 매장에서의 입소문만으로 성장하며 광고 비용을 절감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아시스 공급사들의 70~80%는 전신인 우리생협과 함께해 온 업체들"이라며 "최소 10년간 쌓은 탄탄한 산지 네트워크로 구매가를 낮췄고 중간벤더를 없애 유통비용을 절감했다"고 분석했다.

또 "하반기에는 제2물류센터가 가동되며 늘어난 수요를 충당할 예정"이라며 "향후 새벽 배송 시장을 선도하는 유통회사로의 성장이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20200910103130

지어소프트 최근 실적. [사진=네이버 증권]

 

shs@buffettlab.co.kr

 

[관심종목]

051160: 지어소프트, 195870: 해성디에스, 034310: NICE, 007340: 디티알오토모티브


전체 0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