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뉴스

[리서치] LG유플러스, 최근 1주일간 목표주가 괴리율 1위. 왜?

작성자 신현숙 기자 작성일 2020-09-11 16:39 조회 143

최근 증권사에서 발표된 종목 가운데 LG유플러스(032640)의 목표주가 괴리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버핏연구소에 따르면 최근 1주일 동안 발표된 증권사 리포트 가운데 LG유플러스의 목표주가 괴리율이 43.33%로 가장 높았다. 지난 9일 키움증권의 장민준 연구원은 LG유플러스의 목표주가를 2만1000원으로 제시하며 전일 종가(1만1900원) 대비 43.33%의 괴리율을 기록했다.

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 [사진=더밸류뉴스(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목표주가 괴리율 1위를 기록한 가운데 대한유화(006650)(41.96%), 대우조선해양(042660)(40.63%), 경동나비엔(009450)(40%) 등의 순이다.

LG유플러스는 무선사업, 스마트홈사업(IPTV, 초고속인터넷 등), 기업사업(e-Biz, 전화사업 등), 회선임대 및 솔루션 등의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목표주가 괴리율 상위 10선. [사진=더밸류뉴스]

목표주가 괴리율 상위 10선. [사진=더밸류뉴스]

목표주가 괴리율이란 증권사 연구원이 제시한 목표주가와 현재 주가와의 차이를 백분율로 표시한 지표다. 보통 증권사의 목표주가와 현재 주가와의 차이(괴리율)가 크게 벌어지는 종목일수록 주식시장에서 저평가 상태로 볼 수 있다.

LG유플러스 최근 1년 주가 추이. [사진=더밸류뉴스(네이버 증권 제공)]

LG유플러스 최근 1년 주가 추이. [사진=더밸류뉴스(네이버 증권 제공)]

LG유플러스는 올해 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3월 23일 52주 신저가(9210원)를 기록했다. LG유플러스는 향후 5G, 실적 확대 등으로 모멘텀이 기대된다.

9일 장민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LG유플러스는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클라우드 게이밍 무선 ARPU(가입자당평균매출액) 성장에 따른 실적 확대가 기대된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며 "미국 그래픽카드 업체 엔비디아(NVIDIA)의 지포스 나우를 공급하면서 게임팩을 통한 ARPU 반등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 최근 실적. [사진=더밸류뉴스]

LG유플러스 최근 실적. [사진=더밸류뉴스]

LG유플러스의 올해 2분기 매출액,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은 각각 3조2726억원, 2397억원, 1506억원으로 전년비 2.28%, 61.31%, 52.89% 증가했다.

LG유플러스는 코로나19로 대면 영업이 제한된 상황에서도 무선, 미디어, 기업(B2B) 사업이 모두 성장하며 2분기 호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LG유플러스는 지난해 4분기부터 올해 2분기까지 전년비 분기별 영업이익 증가율이 각각 75%, 11.5%, 59.2%를 기록해 3분기 연속 통신사 중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LG유플러스는 3분기도 양호한 실적이 기대된다. 이 기간 MNO(이동통신사업자)와 MVNO(이동통신재판매사업자)를 통한 신규 가입자 유치로 무선서비스 수익 성장이 예상된다. 또한 8월 출시된 내맘대로 요금제를 통한 고 APRU 고객 유치로 홈 미디어의 안정적인 성장도 기대된다.

서울 용산에 위치한 LG유플러스 본사. [사진=더밸류뉴스(LG유플러스 제공)]

서울 용산에 위치한 LG유플러스 본사. [사진=더밸류뉴스(LG유플러스 제공)]

장 연구원은 "올해 연간 실적은 매출액 13조1530억원, 영업이익 9160억원으로 전년비 6.2%, 33.4%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상반기 코로나19 영향에도 5G 가입자 호조가 지속되고 있고 신규 디바이스 중심의 5G 가입자 유입 효과가 반영될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아울러 LG헬로비전의 실적가시성도 높아 연결 기준 실적에 기여할 전망이다.


전체 0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