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뉴스

[기관매수매도] KB자산운용, 한국토지신탁 외 6개 지분 변동

작성자 신현숙 기자 작성일 2020-11-26 09:26 조회 229

[버핏연구소=신현숙 기자] KB자산운용이 최근 한달(2020.10.26~2020.11.26)동안 7개 종목에 대한 지분 변동을 공시했다.

2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최근 KB자산운용은 한국토지신탁(034830)의 주식보유비율을 8.51%에서 7.49%로 -1.02%p 비중 축소했다.

또 케이씨텍(281820)의 주식 비중을 9.21%에서 7.81%로 -1.4%p 줄여 축소 폭이 가장 컸다. 이어 이수화학(005950) 등에 대한 보유 지분을 축소했다.

 KB자산운용 보유 종목 

KB자산운용이 비중 축소한 한국토지신탁은 부동산 개발을 중심으로 하는 토지신탁사업, 비토지신탁사업, 도시정비사업, 리츠(REITs), 투자사업, 해외사업 등을 수행하고 있다.

삼성증권의 이경자 애널리스트는 "3분기 영업수익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1.7%, 36.5% 감소하며 예상을 16% 하회, 부진한 실적이 이어지고 있다"며 "지난 2017년 1915억원의 신규수주 기록 이후 수주가 지속 감소했고 그마저도 매출화 속도가 느린 도시정비 사업 중심이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진행 현장 감소로 수수료 수익은 전년비 15.7%, 이자수익은 22.3% 감소했다"며 "지난해 대손충당금은 397억원으로 급증했는데 3분기에도 인천 아파트형 공장에 70억원의 대손이 반영되며 올해에도 약 300억원의 대손충당금이 예상돼, 실적에 부담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지난해부터 시작된 실적 부진은 신탁사의 주력 시장인 지방 주택시장의 사업 기회 감소와 미분양에 따른 비용 증가 때문"이라며 "2018년 말 5만4000세대에 달했던 지방 미분양은 올 들어 빠르게 해소돼 9월 기준 2만4000세대로 2016년 이래 최저치를 기록 중"이라고 파악했다.

또 "이 같은 시장 상황을 반영해 내년부터는 대손충당금 감소로 점차 손익은 안정화에 접어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해터 탑라인(top-line) 급감이 지속됐으나 2022년부터 매출 하락사이클에서 점차 벗어날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는 지난해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던 차입형 수주가 올 들어 개선, 올해 다시 1000억원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라며 "그간 매출 감소의 주요인은 총 수주의 1/3 이상을 도시정비사업이 차지하며 외견상 보이는 숫자와 달리, 실제 진행으로는 이어지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판단했다.

다만 "올 들어 다시 매출 회전 속도가 빠른 차입형 수주가 회복되고 있음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20201126092622

한국토지신탁 최근 실적. [이미지=네이버 증권]

 

shs@buffettlab.co.kr

 

[관심종목]

034830: 한국토지신탁, 298020: 효성티앤씨, 012700: 리드코프, 037710: 광주신세계, 005950: 이수화학, 281820: 케이씨텍


전체 0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