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뉴스

[버핏 리포트] 삼성화재, 중국 합작법인 설립 관련–이베스트

작성자 권용진 기자 작성일 2020-11-27 08:17 조회 180

[버핏연구소=권용진 기자] 이베스트투자증권은 27일 삼성화재(000810)에 대해 중국 보험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기존법인을 중국기업 텐센트와의 합작법인으로 전환했으며 향후 디지털 채널 강화기조를 지속할 것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5만원을 유지했다. 삼성화재의 전일 종가는 20만3000원이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의 전배승 애널리스트는 “텐센트 등 투자사의 참여로 기존의 중국법인을 합작법인 형태로 전환했다”며 “총자본금은 5000억원 수준이며 지분율은 삼성화재 37%, 텐센트 32%, 기타 중국기업 31%로 구성됐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텐센트와 공동으로 운영하는 형태로 중국의 온라인 보험시장을 타게팅 할 것”이라며 “삼성화재의 상품개발역량과 텐센트의 플랫폼 강점을 바탕으로 향후 사업 시너지를 추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더불어 “현재 삼성화재 중국법인의 자본총계는 1603억원이며, 외형성장과 수익성 개선이 병행되고 있다”며 “중국 내 외국계 보험사의 성장제약 요인을 극복하기 위해 텐센트와의 파트너십을 추진한 것”이라고 판단했다.

그는 “국내 보험시장의 제한된 성장여력 극복을 위해 해외사업 확대를 지속 추진해 왔다”고 언급했다.

이어 “최근 영국 캐노피우스에 추가로 1억1000만달러를 투자했으며, 텐센트와의 제휴를 통해 고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중국 온라인 개인보험 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며 “중국 온라인 개 인보험 시장 규모는 약 15조원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카카오와 공동으로 추진했던 디지털 손보사 설립이 무산된 이후 글로벌 빅테크 기업인 텐센트를 새로운 파트너로 확보했다”며 “향후 디지털 채널 강화를 위한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아울러 “텐센트는 이미 앤트파이낸셜, 평안보험 등과 함께 중국 온라인 보험사인 중안보험을 설립해 운영(시가총액 약 8조원)하고 있다”며 “보험플랫폼 및 인슈어테크 등과 관련된 다방면의 축적된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화재는 삼성계열의 손해보험사로, 손해보험업과 제3보험업을 핵심사업으로 영위하고 있다.

삼성화재

삼성화재 최근 실적. [이미지=네이버 금융]

 

danielkwon11@buffettlab.co.kr


전체 0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