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뉴스

[버핏 리포트] SK텔레콤, 분할 준비 완료 - 대신

작성자 이승윤 기자 작성일 2021-05-04 17:36 조회 97

[버핏 연구소=이승윤 기자] 대신증권은 4일 SK텔레콤(017670)에 대해 향후 SK-SKTH의 합병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했다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41만원으로 상향했다. SK텔레콤의 금일 종가는 30만7500원이다.

대신증권의 김회재 애널리스트는 “SKT는 인적분할을 결정했고 존속법인이 통신 사업회사(SKTO), 신설법인이 지주회사(SKTH)로 구체적인 분할비율과 일정은 상반기 내에 확정 예정”이라며 “자사주가 있는 상태에서 분할시는 SKTO가 자사주 11%만큼 SKTH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공정거래법 제8조의2(지주회사 등의 행위제한 등)에 의하면 일반지주회사의 자회사는 손자회사가 아닌 국내계열회사의 주식을 소유하는 행위가 금지여서 SKTO가 SK의 자회사이기 때문에 SKTO가 SKTH의 주식을 소유하면 안되고 분할 기일부터 1년 이내에 주식을 처분해야 한다”며 “SKT는 분할로 인한 주주들의 동요를 잠재우고 공정거래법 위반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소각을 결정했다”고 판단했다.

그는 “만일 SKTO가 SKTH의 지분 11%를 보유하면서 출범할 경우 이를 1년 이내에 처분하면 되지만 처분 과정에서는 현실적으로 SKTH의 지분을 SK가 가져갈 가능성이 높고 이럴 경우 SK의 SKTH에 대한 지분율이 높아지면서 SK하이닉스를 SK의 자회사로 두기 위해 이번 분할을 결정했다고 믿는 투자자들이 생길 수 있다”며 “이런 우려도 사전에 잠재우기 위해 SKTO에 SKTH의 지분이 배정되는 것을 방지하는 차원에서 자사주 소각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파악했다.

이어서 “장기적으로 SKTO-SKTH의 합산 시총은 지금 보다 커질 수 있다”며 “다만 분할 전후로 SKTO와 SKTH의 적정 가치에 대한 시장의 다양한 해석으로 인해 주가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는 기존 의견은 그대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SK그룹 계열의 정보통신업체이다.

SK텔레콤. 최근 실적 [자료=네이버 증권]

SK텔레콤. 최근 실적 [자료=네이버 증권]

lsy@buffettlab.co.kr


전체 0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