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뉴스

[버핏 리포트] 한온시스템, 예상보다 좋은 EU 신차 시장 – 유진

작성자 이승윤 기자 작성일 2023-01-25 08:26 조회 253

[버핏 연구소=이승윤 기자] 유진투자증권은 25일 한온시스템(018880)에 대해 EU 신차 시장이 개선되고 북미 고객사의 EV 싸이클이 본격화될 것이라며, 투자의견을 『매수』로, 목표주가를 1만1000원으로 상향했다. 한온시스템의 전일 종가는 8760원이다.

유진투자증권의 이재일 애널리스트는 “4분기 실적은 매출액 2조2700억원(YoY +18.1%), 영업이익 1091억원(YoY +79.7%), 지배이익 1043억원(YoY +2.3%)을 기록할 것”이라며 “러/우 전쟁으로 인한 독일 지역의 생산 차질, 유틸리티/운임 증가에 따른 비용 증가 등 부정적 요인이 점차 완화되며 4분기 영업이익률은 4.8%를 기록해 전분기(2.8%) 및 전년동기(3.2%) 대비 뚜렷하게 개선됐다”고 전했다.

또 “어둡게만 보였던 EU 신차 시장 전망이 개선의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예년보다 따뜻한 겨울로 인해 에너지 위기가 심각하지 않았고 러/우 전쟁으로 촉발된 인플레이션도 점차 완화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 12월 서유럽 시장 신차 판매는 전년비 16.5% 증가한 100 만대를 기록했고 SAAR(계절조정연환산지수)은 1310만대로 지난해 4월 880만대 수준까지 하락한 이후 회복세를 나타냈다”며 “LMC Automotive는 올해 서유럽 지역 신차 판매가 지난해 대비 8% 증가한 1095만대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북미 지역 고객사의 EV 모델 출시 본격화되면서 한온시스템의 동반 수혜가 있을 것”이라며 “한온시스템의 전신인 비스테온은 원래 포드의 자회사로 미국계 완성차 업체도 한온시스템의 주요 고객사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올해 매출액 8조9000억원(YoY +4.5%), 영업이익 4000억원(YoY +52.9%), 지배이익 3270억원(YoY +110.9%)을 기록할 것”이라며 “유틸리티&운임 관련 코스트는 전년비 1000억원 이상 절감될 것”으로 기대했다.

한온시스템은 자동차의 열 관리 시스템을 생산한다.

한온시스템. 최근 실적 [자료=네이버 증권]

한온시스템. 최근 실적 [자료=네이버 증권]

lsy@buffettlab.co.kr


전체 0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