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워렌 버핏의 「주주에게 보내는 50주년 기념 편지」 요약(2)
  • 이민주
  • 등록 2015-03-27 00:27:22
  • 수정 2024-01-27 22:53:43
  • 목록 바로가기목록으로
  • 링크복사
  • 댓글
  • 인쇄
  • 폰트 키우기 폰트 줄이기

기사수정

버크셔 해서웨이 홈페이지. [이미지=버크셔 해서웨이]


버크셔 해서웨이 주주미팅 참석은 유익하다


주주미팅 행사장에서 50여가지 질문에 대해 찰리와 나는 답변을 할 것이다. 버크셔 해서웨이 주주 대표단, 기자 3인, 애널리스트 3인이 던지게 될 50여가지 질문이 구체적으로 뭔지 찰리와 나는 사전에 알지 못한다.


기자 3인의 이메일로 우리에게 궁금한 내용을 보내면 우리가 답변할 수도 있을 것이다(loomisbrk@gmail.com, BerkshireQuestions@cnbc.com, arsorkin@nytimes.com)



실수를 피할 수는 없다. 배우는 게 중요하다


나는 1993년 미국의 신발 제조 기업 덱스터 슈즈를 4억3300만달러(약 4300억원)를 주고 인수했다. 당시 덱스터 슈즈의 실적은 대단했기에 나는 이 금액이 싸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중국, 한국 등의) 해외 기업이 미국 시장에 진입하자 덱스터는 허무하게 무너졌다. (쓰디쓴 실수를 통해 나는 기업의 본원적 경쟁력이 뭔지를 배웠다)



기업은 부채가 적어야 한다


재무적으로 건강한 기업이란 지속적으로 수익을 내고, 풍부한 현금성 자산을 갖고 있으며, 단기 상환을 요구하는 부채가 적은 것을 말한다. 부채가 적어야 한다는 것은 특히 중요하다. 기업의 최고 경영자(CEO)는 언제든 부채를 갚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지만 2008년 금융위기 때 우리는 그것이 빗나갈 수 있다는 것을 배웠다.



자본주의의 원리를 거스를 수는 없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자본은 수익성이 높은 곳을 찾아 흘러간다. 그런데 이런 흐름은 개인의 희망 등에 의해 늦춰지는 경우가 있다. 나는 수 십년 동안 버크셔 해서웨이의 가망없는 섬유 사업을 붙잡고 있었다. 일말의 개인적인 희망과 경영진에 대한 신뢰 때문이었다. (그렇지만 자본의 논리는 냉정했고) 나는 결국 섬유 사업을 접을 수 밖에 없었다.



미국의 미래는 밝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절정이던 2009년 우리는 철도 회사 BNSF를 매입했다. 버크셔 해서웨이 역사상 가장 많은 금액이 투입됐다. BNSF에 투자한 이유는 미국의 미래가 밝다고 확신했기 때문이다.


238년의 미국 역사에서 미국이 쇠락할 것이라는 쪽에 돈을 베팅한 사람 가운데 수익을 낸 사람이 있는가? 미국은 자본주의의 역동성의 힘을 타고 앞으로도 번영을 누릴 것이다.

- 워렌 버핏, 2014 주주에게 보내는 편지 -

관련기사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광주신세계, 백화점과일반상점주 저PER 1위... 5.1 광주신세계(대표이사 이동훈. 037710)가 3월 백화점과일반상점주 저PER 1위를 기록했다.버핏연구소 조사 결과에 따르면 광주신세계가 3월 백화점과일반상점주에서 PER 5.1배로 가장 낮았다. 이어 베뉴지(019010)(7.26), 신세계(004170)(7.42), 세이브존I&C(067830)(7.74)가 뒤를 이었다.광주신세계는 지난해 매출액 1796억원, 영업이익 549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
  2. [버핏 리포트] 이오테크닉스, 오랜 준비의 결실이 하나씩 맺어질 2024년-상상인 상상인증권이 16일 이오테크닉스(039030)에 대해 기술 트렌드 변화에 따라 자사의 반도체 장비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또 글로벌 반도체 설비 투자 회복에 따라 레이저 마커 매출 회복이 기대된다며 목표주가를 18만5000원에서 30만원으로 상향했다. 이오테크닉스의 전일 종가는 ...
  3. [버핏 리포트] 하이트진로, 주류시장 침체에도 영업익 2000억 회복 전망 -NH [버핏연구소=황기수 기자] NH투자증권이 9일 하이트진로(000080)에 대해 어려운 시장환경 속에서 선방하고 있다며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2만8000원을 유지했다. 하이트진로의 전일 종가는 2만350원이다.주영훈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하이트진로의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실적으로 매출액 6288억원(YoY +4.2%), 영업이익 476억원(YoY +22.9%)을 .
  4. OCI홀딩스, 화학주 저PER 1위... 2.45배 OCI홀딩스(대표이사 이우현. 010060)가 4월 화학주 저PER 1위를 기록했다.버핏연구소 조사 결과에 따르면 OCI홀딩스는 4월 화학주에서 PER 2.45배로 가장 낮았다. 이어 미창석유(003650)(2.83), KPX케미칼(025000)(3.33), 삼영무역(002810)(4.76)가 뒤를 이었다.OCI홀딩스는 지난해 매출액 2조6497억원, 영업이익 5312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각각 4.3%, 29.4% 감소했..
  5. [52주 최고가] 일정실업, 전일비 29.98%↑… 현재가 16780원 [버핏연구소=이승윤 기자] 9일 오후 2시 기준 국내 주식시장에서 일정실업(008500)이 전일비 ▲ 3,870원(29.98%) 오른 16780원에 거래 중이다. 일정실업은 자동차용 SEAT원단을 제조, 판매한다.이어 대양제지(006580, 8760원, ▲ 2,020, 29.97%), 에프에스티(036810, 28700원, ▲ 4,650, 19.33%), 자람테크놀로지(389020, 112000원, ▲ 15,000, 15.46%), 코츠테크놀로지(448710, 2825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