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통신] 통신3사, AI 서비스 유료화 나선다 -하나
  • 황기수 기자
  • 등록 2024-06-10 14:54:11
  • 목록 바로가기목록으로
  • 링크복사
  • 댓글
  • 인쇄
  • 폰트 키우기 폰트 줄이기

기사수정
[버핏연구소=황기수 기자]

최근 통신 3사는 AI가 향후 통신사의 핵심 신사업이 될 것이란 포부를 드러내고 있다. 가장 큰 이유는 AI 과금화 또는 유료화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으로 추정된다. 통신 3사의 AI 사업 확장을 위한 행보는 10여년간 지속되고 있으며 최근엔 지분 투자에도 적극적이다. 


[출처 : pixabay]

대표적으로 SKT가 지난해 AI 개발 업체인 미국 엔트로픽에 1억달러를 직접 투자해 파트너쉽을 맺은 사례를 예로 들 수 있다. SKT는 엔트로픽과의 파트너쉽을 통해 LLM(대형언어모델)을 강화하고 통신사용 AI 모델 서비스를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향후 통신업체는 AI 매출 창출을 위해 패키지 요금제 옵션, 단일 요금제, 광고 제휴 등의 형태로 수익 창출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아직까지는 통신사 AI 상품의 경우엔 일부 기업형 서비스이거나 통신사 자체 서비스 AI 활용 정도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곧 유료화된 요금 체계를 갖추고 미디어 등과의 사업 제휴도 일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하나증권 김홍식. 2024년 5월 28일.


[관심 종목] 


032640: LG유플러스, 017670: SK텔레콤, 030200: KT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버핏 리포트] 농심, 라면의 해외진출 모멘텀 지속...하반기 갈수록 기대-NH NH투자증권이 17일 농심(004370)에 대해 유럽 중심의 수출 물량이 크게 증가했다는 점을 고려할 때 라면의 해외진출 모멘텀은 지속되고 있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56만원을 유지했다. 농심의 전일 종가는 42만500원이다.  농심의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8725억원(YoY +1%), 영업이익 614억원(-4%)으로 영업이익 ...
  2. [주간뉴스클리핑] 금융증권 [금융]"금고 선정에 ESG 반영"…'원 톱' 농협엔 변수은행·보험사 ‘구원등판’…23조 PF 부실 해결할까제4인뱅 '큰 손' 은행 잡아라…유치 경쟁 가열국내은행 1분기 당기순익 24% 뚝…ELS 배상 직격탄 [증권]은행들의 '10년 전쟁' 나라사랑카드…올해 새 사업자 뽑는다"시중은행 된 대구은행, 디지털 ...
  3. [버핏 리포트] LG, 2Q부터 고공상승 예상-유안타 유안타증권이 24일 LG(003550)에 대해 화학 부문 실적 개선 및 전자 계열사의 이익 고성장을 통해 부진했던 1분기를 뒤로 하고 실적 턴어라운드가 예상된다며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12만원으로 평가 유지했다. LG의 전일 종가는 8만600원이다.LG의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1조6000억원(YoY -1.5%), 영업이익은 4226억원(YoY -16.3%)이다....
  4. 삼보판지, 포장재주 저PER 1위... 3.11 삼보판지(대표이사 류진호. 023600)가 5월 포장재주 저PER 1위를 기록했다.버핏연구소 조사 결과에 따르면 삼보판지는 5월 포장재주에서 PER 3.11배로 가장 낮았다. 이어 대림제지(017650)(3.98), 아세아제지(002310)(4.85), 대륙제관(004780)(5.05)가 뒤를 이었다.삼보판지는 지난해 매출 5556억원, 영업이익 674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각각 4.54%, 0.3% 감소했.
  5. 세중, 소프트웨어주 저PER 1위... 2.75 세중(대표이사 천신일 김기백. 039310)이 5월 소프트웨어주 저PER 1위를 기록했다.버핏연구소 조사 결과에 따르면 세중은 5월 소프트웨어주에서 PER 2.75배로 가장 낮았다. 이어 지란지교시큐리티(208350)(3.28), 오상자이엘(053980)(3.63), 휴네시온(290270)(5.89)가 뒤를 이었다.세중은 지난해 매출 363억원, 영업이익 12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매출은 4.7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