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시장에서 이론은 힘이 세다
  • 윤진기 명예교수
  • 등록 2023-04-09 15:56:50
  • 수정 2024-07-10 10:18:03
  • 목록 바로가기목록으로
  • 링크복사
  • 댓글
  • 인쇄
  • 폰트 키우기 폰트 줄이기

기사수정


퀀트투자의1 아버지로 알려진 미국의 수학자인 에드워드 소프(Edward O. Thorp)는 30여 년간의 투자 인생 동안 연평균 수익률이 대략 20%이며, 2012년 기준으로 개인자산은 한화로 9,000억이 넘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2 


그를 성공으로 이끌어 준 힘의 원천은 이론이다. 


소프는 갓 수학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UCLA에 강사로 있던 스물 여섯 즈음에 그저 방안에 앉아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카지노에서 널리 행해지는 블랙잭 (Blackjack) 카드게임을 수학적 방법으로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하고 이를 실천에 옮겼다.3 


이런 생각은 대체로 영감이나 직관에 의하여 다가온다. 그러나 영감이나 직관이 있어도 엉덩이의 힘이 받쳐주지 않으면 이론이 나오기 쉽지 않다. 사람들의 생각과는 달리, 연구에는 엄청난 호기심과 노력과 인내가 필요하다. 


블랙잭에서 이기는 전략이 궁금했던 그는 MIT로 간 뒤에도 낮에는 본업인 수학을 연구하고 저녁을 먹은 후에는 텅 빈 건물들을 지나 계산기가 있는 방으로 가서 저녁 8시부터 동이 트기 직전까지 먼로 계산기를 두드렸다. 1950년대 말의 먼로 계산기는 전자계산기이기는 하지만 컴퓨터에 비할 바가 못되었다. 에어컨도 없는 방에서 케임브리지의 습한 여름 밤을 웃통을 벗은 채로 경우의 수를 계산하였다.4 호기심은 마취제와 같다. 엄청난 인내를 만들어 낸다. 


그는 블랙잭에서 이기는 전략을 찾아 무수한 결정사항을 압축해서 그림으로 만들어 손바닥만 한 종이에 옮길 야무진 계획을 세웠지만,5 실제로 게임에서 발생할 수 있는 경우의 수는 많게는 6000조 개에 달했다.6 


문제가 복잡할 때 수학자들에게는 문제를 단순화시키는 방법론이 있다. 필자가 부러워하는 수학적 생각법이다. 그는 수학자답게 문제를 단순화하려고 노력해서, 마침내 플레이어의 우위를 결정하는 것은 남은 카드의 수량이 아니라 남은 카드의 비중이라는 생각에 이르렀다.7 이러한 그의 생각은 적중하였고, 행운도 따라왔다. 


손으로 밤마다 계산기를 두들기다가 자신도 대학에 있는 IBM 704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을 알고나서, 책을 보고 컴퓨터 프로그래밍하는 법을 혼자서 익혀서, 컴퓨터를 이용하여 계산을 하였다. 손으로 하면 천년이 걸릴 일을 컴퓨터는 10분만에 해주었다.8 어떻게 이런 행운이 있을 수 있을까? 그는 운 좋게도 1959년부터 61년까지 IBM 704 컴퓨터가 있는 MIT에서 근무했다. 강렬한 소망은 행운을 끌어온다는 주장이 맞는 것 같다. 


이런 작업을 수없이 반복하여, 그는 결국 다양한 이기는 전략을 설계할 수 있었고, 또 시작할 때 꿈꾸었던 손바닥 크기의 요약 카드도 만들 수 있었다. 


이렇게 해서 마침내 이미 나온 카드를 외워 이길 확률을 높이는 카드카운팅(card counting)이라는 이전에 없던 획기적인, 블랙잭에서 이기는 방법이 담긴 이론이 완성된 것이다.9 

그가 땀 흘려 완성한 이론으로 계속 카지노를 이기자 그는 마침내 카지노의 블랙리스트에 올랐으며, 결국 그는 카지노에서 쫓겨나게 되었다.10 그러자 그는 그의 관심을 주식 시장으로 돌렸다.


에드워드 O. 소프 저/김인정 역/신진오 감수, 《나는 시장을 어떻게 이겼나》 (2019). [사진=예스24 캡쳐] 그의 책 《나는 어떻게 시장을 이겼나》에 신주인수권과 전환사채 헤지 이론을 개발할 때의 이야기가 자세히 수록되어 있다.11 그는 이때 개발한 이론을 토대로 하여 파트너 제이 리건(Jay Regan)과 함께 1969년에 Convertible Hedge Associates(CHA)라는 헤지펀드를 만들었다. 이 펀드는 1974년에 PNP(Princeton Newport Partners) 로 이름이 변경되었고, 세계 최초의 시장 중립 헤지펀드라고 알려졌다. 


그의 펀드는 20년 이상 수수료 후 20%의 수익률을 올려 사람들을 놀라게 하였다. 이것이 이론의 힘이다. 이론이 검증되어 완성될 때 엄청난 힘을 가진다. 소프는 이 사실을 우리에게 보여 준다. 엉덩이에 땀띠가 나도록 치열한 검증을 거친 이론은 사람을 이롭게 한다. 이론은 힘이 있기 때문이다. 


그는 말한다. 


“돈을 번다는 것은 내 이론이 현실에서 작동한다는 것을 보여줌으로써 그것이 사실임을 입증하는 과정이었다.”12 


재미있게도 소프는 첫 블랙잭 게임이나 첫 주식 투자에서 모두 실패하였다. 이것이 계기가 되어 그는 선행 연구들을 공부하고 이론 개발에 착수하였다. 많은 사람들이 투자에 실패하지만 실패 후의 행동은 사람마다 다르다. 소프는 첫 블랙잭에서 손해를 본 후에 바로 UCLA 도서관으로 직행했다. 그 후 첫 투자에 실패했을 때는 서점으로 직행하여 그 서점에서 살다시피 했다. 모두 선행 지식을 흡수하기 위해서였다. 이런 그의 행동은 다른 실패자와 확연히 다르다. 그는 투자에 성공한 2003년에 수학자답게 깐깐한 조건을 붙여서 큰돈을 UC어바인 수학과에 기부하였다.13 


주식 투자의 세계만큼 이론이 무시되는 곳도 드문 것 같다. 그러나 사실은 정반대다. 이론은 중요하다. 세상을 거꾸로 보는 방법을 배우는 것이 투자에 더 도움이 될 것이다. 필자는 시장을 거꾸로 해석하는 간단한 모형을 만들어 과거 한국 상장기업 데이터를 가지고 재미삼아 검증을 해보고 있는데 기특하게도 제법 잘 들어맞아 놀라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 


주식 투자를 성공적으로 해보고 싶은 사람들은 어떤 투자이론을 선택할 것인지를 진지하게 고민해 보는 것이 필요할 것 같다. 시장에서 이론은 힘이 세기 때문이다. 시장을 멀리서 관찰해보면 재미있는 일로 가득 차 있다.

 

[주석]


1. 퀀트 투자(quant investing)는 수학과 통계를 기반으로 전략을 만들고 이를 바탕으로 투자하는 정량적인 투자법을 의미한다.
2. 수학자 에드워드 소프가 월가에서 '대박'낸 비결,
https://news.mt.co.kr/mtview.php?no=2018092110163616443 (2023.03.31. 검색)
3. 에드워드 O. 소프 저, 김인정 역, 《나는 어떻게 시장을 이겼나》 (A Man for All Markets: From Las Vegas to Wall Street, How I Beat the Dealer and the Market), ㈜이레미디어, 2019, 125면 이하. UCLA는 캘리포니아 대학교 로스앤젤레스(University of California, Los Angeles)의 약칭이며, 캘리포니아주의 로스앤젤레스에 위치한 캘리포니아 대학교(UC) 시스템 소속 주립대학이다.
4. 위의 책, 131면 참조. 당시 그는 막 MIT(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 매사추세츠 공과대학교)에 교수로 부임했다. MIT는 미국 매사추세츠주의 케임브리지에 있다.
5. 위의 책, 128면.
6. 위의 책, 567면 5장 각주3 참조.
7. 위의 책, 129면.
8. 위의 책, 136면.
9. 위의 책, 129면 참조.
10. 그의 전략을 이용해 카지노에서 돈을 따는 사람들이 점차 늘어나면서 1964년 역사상 처음으로 블랙잭의 규칙을 고객에게 불리하도록 바꾸었다. 하지만 규칙 변경 후 일반손님들이 현저하게 줄자 본래의 규칙으로 되돌아갔다. “[수학교수가 쓰는 도박이야기] 블랙잭에 `필승전략'”, 조선일보, 1998.09.23, https://www.chosun.com/site/data/html_dir/1998/09/23/1998092370157.html (2023.04.02. 검색)
11. 에드워드 O. 소프 저, 김인정 역, 앞의 책, 253면 이하 참조.
12. 위의 책, 256면.
13. 이것은 같은 해인 2003년에 부산대에 305억원의 거액을 기부하고 기부금 사용 조건에 이견이 있어서 기부자가 10여 년을 넘게 마음고생을 하며 적지 않은 불면의 시간을 보낸 것과 현저히 대조된다. 자세한 것은 《외로운 기부, 지난 10년간의 편지 : ‘부산대 305억 기부금’ 소송의 진실》, 재단법인 경암교육문화재단, 2015. 참조.

 

저작권자 Ⓒ 윤진기. 정당한 범위 안에서 공정한 관행에 합치되게 출처를 표시하여 내용을 인용할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버핏 리포트] 코스맥스, 글로벌 인디 뷰티 강세에 국내외 법인 성장 기대-키움 키움증권 지난 20일 코스맥스(192820)에 대해 글로벌 인디 뷰티 강세에 국내, 미국 법인 성장이 기대가 된다며, 중국내 영업환경 개선 및 미국 법인 수익성 개선이 뒷받침된다면 더 큰 성장을 기대할 수 있는 기업이라며 투자의견을 ‘매수’로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24만원으로 상향했다. 코스맥스의 전일 종가는 18만원이다. 조소정 키움증권 ..
  2. 삼천리, 가스유틸리티주 저PER 1위... 3.33 삼천리(대표이사 이찬의 유재권. 004690)가 6월 가스유틸리티주 저PER 1위를 기록했다.버핏연구소 조사 결과에 따르면 삼천리는 6월 가스유틸리티주에서 PER 3.33배로 가장 낮았다. 이어 경동도시가스(267290)(3.75), E1(017940)(5.02), 한진중공업홀딩스(003480)(5.18)가 뒤를 이었다.삼천리는 지난해 매출 5조6640억원, 영업이익 1745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
  3. 포스코인터내셔널, 하반기 철강 시황 회복 전망 -하나 하나증권이 12일 포스코인터내셔널(047050)에 대해 원자재 가격 하락과 제품 수요 부진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지만,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로 이익 규모 안정화가 지속되고 있고 하반기 철강 시황 회복 여부에 따라 추가 실적 개선이 가능하다며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7만6000원을 유지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전일종가는 5만6200원.
  4. 다산솔루에타, 자동차부품주 저PER 1위...0.98 다산솔루에타(대표이사 신경훈. 154040)가 7월 자동차부품주 저PER 1위를 기록했다.버핏연구소 조사 결과에 따르면 다산솔루에타는 7월 자동차부품주에서 PER 0.98배로 가장 낮았다. 이어 서연(007860)(1.73), 티에이치엔(019180)(2.05), 일지테크(019540)(2.1)가 뒤를 이었다.다산솔루에타는 지난해 매출 1588억원, 영업손실 1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매출..
  5. 아무도 말하지 않는 PEG 밸류에이션의 회색지대와 황색지대 PEG와 관련된 데이터를 살펴보다 보면 그 값을 해석하기 어려운 회색지대를 만나게 된다. 그 범위의 폭도 매우 큰 편이라서 PEG로 주식을 매수하려고 하는 투자자들은 PEG를 이용하여 소문만큼 쉽게 주식을 고를 수 없어서 당황하게 될 것이다.일반적으로 PEG를 선호하는 사람들은 PEG의 매수 범위를 정해 놓는다. 피터 린치(Peter Lynch)는 0.5를 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