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버핏 리포트] 현대백화점, 아쉬운 지누스 부진 -신한
  • 정희민 기자
  • 등록 2024-05-10 08:45:35
  • 목록 바로가기목록으로
  • 링크복사
  • 댓글
  • 인쇄
  • 폰트 키우기 폰트 줄이기

기사수정
하루에도 수십개씩 쏟아지는 증권사 리포트. 이 가운데 버핏연구소가 그간의 애널리스트 적중도, 객관성, 정보 가치 등을 종합 선별해 투자자에게 유익한 리포트를 소개합니다. [편집자주]

[버핏연구소=정희민 기자]

신한투자증권은 10일 현대백화점(069960)에 대해 오는 3분기 창고 효율화, 고객사 발주 정상화 등 턴어라운드 전략을 실시할 예정이라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다만 지누스의 실적 부진을 반영해 목표주가를 7만원으로 하향했다. 현대백화점의 전일 종가는 5만2600원이다. 

 

조상훈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현대백화점의 1분기 매출액은 9517억원(YoY -13.3%), 영업이익 689억원(-11.5%)으로 컨센서스를 19% 하회했다”며 “백화점 증익은 긍정적이고 면세점도 선방했으나, 지누스 부진이 발목을 잡았다”고 설명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백화점은 기존점 성장률 +7%로 높은 기저에도 선방했으며 영업이익도 8% 증가했다. 그는 “지난해 우수고객 판촉 충당금 환입(64억원) 제외 시 현대백화점의 영업이익은 16% 증가한 수치”라고 평가했다. 


이어 “면세점은 총매출 증가(YoY +27.7%)와 FIT(개별자유영행) 고객 비중 확대로 YoY(전년동기대비), QoQ(직전분기대비) 적자폭이 개선됐다”고 언급했다. 

 

다만 “지누스는 신제춤 출시 이후 고객사들이 기존 제품 재고 소진에 집중하고 있어 매출이 33.5% 감소했으며 영업이익도 적자전환됐다”며 “오는 2분기에도 지누스 실적 부진이 이어져 단기 주가 부진은 불가피하다”고 분석했다.

 

조 연구원은 “오는 3분기 현대백화점은 턴어라운드 전략에 초점에 맞출 예정이며 백화점과 면세점 실적 개선은 하방 지지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기존 인색했던 주주환원 정책 강화와 밸류에이션 매력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대백화점은 백화점업과 면세점업을 영위하고 있으며, 아울렛 사업 등 신규사업 또한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다.


현대백화점의 매출액, 영업이익률 추이. [이미지= 벼핏연구소]\

hjno0311@buffettlab.co.kr

관련기사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버핏 리포트] 농심, 라면의 해외진출 모멘텀 지속...하반기 갈수록 기대-NH NH투자증권이 17일 농심(004370)에 대해 유럽 중심의 수출 물량이 크게 증가했다는 점을 고려할 때 라면의 해외진출 모멘텀은 지속되고 있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56만원을 유지했다. 농심의 전일 종가는 42만500원이다.  농심의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8725억원(YoY +1%), 영업이익 614억원(-4%)으로 영업이익 ...
  2. [주간뉴스클리핑] 금융증권 [금융]"금고 선정에 ESG 반영"…'원 톱' 농협엔 변수은행·보험사 ‘구원등판’…23조 PF 부실 해결할까제4인뱅 '큰 손' 은행 잡아라…유치 경쟁 가열국내은행 1분기 당기순익 24% 뚝…ELS 배상 직격탄 [증권]은행들의 '10년 전쟁' 나라사랑카드…올해 새 사업자 뽑는다"시중은행 된 대구은행, 디지털 ...
  3. [버핏 리포트] LG, 2Q부터 고공상승 예상-유안타 유안타증권이 24일 LG(003550)에 대해 화학 부문 실적 개선 및 전자 계열사의 이익 고성장을 통해 부진했던 1분기를 뒤로 하고 실적 턴어라운드가 예상된다며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12만원으로 평가 유지했다. LG의 전일 종가는 8만600원이다.LG의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1조6000억원(YoY -1.5%), 영업이익은 4226억원(YoY -16.3%)이다....
  4. 삼보판지, 포장재주 저PER 1위... 3.11 삼보판지(대표이사 류진호. 023600)가 5월 포장재주 저PER 1위를 기록했다.버핏연구소 조사 결과에 따르면 삼보판지는 5월 포장재주에서 PER 3.11배로 가장 낮았다. 이어 대림제지(017650)(3.98), 아세아제지(002310)(4.85), 대륙제관(004780)(5.05)가 뒤를 이었다.삼보판지는 지난해 매출 5556억원, 영업이익 674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각각 4.54%, 0.3% 감소했.
  5. 세중, 소프트웨어주 저PER 1위... 2.75 세중(대표이사 천신일 김기백. 039310)이 5월 소프트웨어주 저PER 1위를 기록했다.버핏연구소 조사 결과에 따르면 세중은 5월 소프트웨어주에서 PER 2.75배로 가장 낮았다. 이어 지란지교시큐리티(208350)(3.28), 오상자이엘(053980)(3.63), 휴네시온(290270)(5.89)가 뒤를 이었다.세중은 지난해 매출 363억원, 영업이익 12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매출은 4.7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