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버핏 리포트] SKC, 본업(동박, 화학) 업항 개선으로 실적 정상화 기대 -신한
  • 황기수 기자
  • 등록 2024-05-24 08:50:54
  • 목록 바로가기목록으로
  • 링크복사
  • 댓글
  • 인쇄
  • 폰트 키우기 폰트 줄이기

기사수정
하루에도 수십개씩 쏟아지는 증권사 리포트. 이 가운데 버핏연구소가 그간의 애널리스트 적중도, 객관성, 정보 가치 등을 종합 선별해 투자자에게 유익한 리포트를 소개합니다. [편집자주]

[버핏연구소=황기수 기자]

신한투자증권이 24일 SKC(011790)에 대해 동박 실적 정상화 및 신사업 확대가 기대된다며 투자의견은 '단기 매수'로 하향하고, 목표주가는 11만5000원으로 상향했다. SKC의 전일 종가는 11만7000원이다.


SKC는 지난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4152억원(YoY -13.4%), 영업손실 762억원(YoY 적자지속)의 실적을 기록했다. 올해 1분기까지 6개 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해 실적 정상화가 시급한 상황이다. 


부문별로 2차전지 소재는 동박 출하량 증가로 매출은 성장했으나, 국내 공장 저율 가동 및 말레이 공장 비용 발생으로 적자가 지속됐다. 이진명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하반기 말레이시아 공장 고객사 인증에 따른 판매량 증가로 오는 4분기 흑자 전환을 전망했다.


화학은 스티렌모노머(SM)가 부진했으나 주력 제품인 고부가 프로필렌글리콜(PG)의 판매량 회복으로 적자폭을 축소했다. 이 연구원은 시황 회복에 따른 주요 제품 스프레드 회복으로 올해 상저하고의 실적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반도체 소재는 자회사 ISC의 호실적에 힘입어 79억원의 영업이익을(YoY +182%) 시현했다. 그는 ISC의 고부가 러버소켓 판매 증가, CMP Pad 수요 회복 등으로 매분기 증익이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SKC가 올해 연간 연결기준 매출액 2조2600억원(YoY +43.9%), 영업손실 847억원(YoY 적자지속)의 실적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본업인 동박과 화학은 상반기를 저점으로 업황이 개선될 것"이라며 "글라스기판 등의 신사업 성과가 가시화되는 내년부터 성장 모멘텀이 점차 부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SKC는 2차전지 소재, 화학, 반도체 소재 등을 생산 및 판매하는 사업을 하고 있다.


SKC 연간 매출액 및 영업이익률 추이. [이미지=버핏연구소]

ghkdritn12@buffettlab.co.kr

관련기사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버핏 리포트] 농심, 라면의 해외진출 모멘텀 지속...하반기 갈수록 기대-NH NH투자증권이 17일 농심(004370)에 대해 유럽 중심의 수출 물량이 크게 증가했다는 점을 고려할 때 라면의 해외진출 모멘텀은 지속되고 있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56만원을 유지했다. 농심의 전일 종가는 42만500원이다.  농심의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8725억원(YoY +1%), 영업이익 614억원(-4%)으로 영업이익 ...
  2. [주간뉴스클리핑] 금융증권 [금융]"금고 선정에 ESG 반영"…'원 톱' 농협엔 변수은행·보험사 ‘구원등판’…23조 PF 부실 해결할까제4인뱅 '큰 손' 은행 잡아라…유치 경쟁 가열국내은행 1분기 당기순익 24% 뚝…ELS 배상 직격탄 [증권]은행들의 '10년 전쟁' 나라사랑카드…올해 새 사업자 뽑는다"시중은행 된 대구은행, 디지털 ...
  3. [버핏 리포트] LG, 2Q부터 고공상승 예상-유안타 유안타증권이 24일 LG(003550)에 대해 화학 부문 실적 개선 및 전자 계열사의 이익 고성장을 통해 부진했던 1분기를 뒤로 하고 실적 턴어라운드가 예상된다며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12만원으로 평가 유지했다. LG의 전일 종가는 8만600원이다.LG의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1조6000억원(YoY -1.5%), 영업이익은 4226억원(YoY -16.3%)이다....
  4. 삼보판지, 포장재주 저PER 1위... 3.11 삼보판지(대표이사 류진호. 023600)가 5월 포장재주 저PER 1위를 기록했다.버핏연구소 조사 결과에 따르면 삼보판지는 5월 포장재주에서 PER 3.11배로 가장 낮았다. 이어 대림제지(017650)(3.98), 아세아제지(002310)(4.85), 대륙제관(004780)(5.05)가 뒤를 이었다.삼보판지는 지난해 매출 5556억원, 영업이익 674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각각 4.54%, 0.3% 감소했.
  5. 세중, 소프트웨어주 저PER 1위... 2.75 세중(대표이사 천신일 김기백. 039310)이 5월 소프트웨어주 저PER 1위를 기록했다.버핏연구소 조사 결과에 따르면 세중은 5월 소프트웨어주에서 PER 2.75배로 가장 낮았다. 이어 지란지교시큐리티(208350)(3.28), 오상자이엘(053980)(3.63), 휴네시온(290270)(5.89)가 뒤를 이었다.세중은 지난해 매출 363억원, 영업이익 12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매출은 4.7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