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버핏 리포트] 대한항공, 가파른 여객 수요 회복-신한
  • 정희민 기자
  • 등록 2024-05-09 08:54:01
  • 수정 2024-05-15 12:44:46
  • 목록 바로가기목록으로
  • 링크복사
  • 댓글
  • 인쇄
  • 폰트 키우기 폰트 줄이기

기사수정
하루에도 수십개씩 쏟아지는 증권사 리포트. 이 가운데 버핏연구소가 그간의 애널리스트 적중도, 객관성, 정보 가치 등을 종합 선별해 투자자에게 유익한 리포트를 소개합니다. [편집자주]

[버핏연구소=정희민 기자]

신한투자증권 9일 대한항공(003490)에 대해 장거리 여객 수요의 가파른 회복세로 실적 증익이 기대된다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다만 지난해 4분기 발표한 성과급 증가 추세를 뒤늦게 반영해 목표주가를 3만원으로 하향했다. 대한항공의 전일 종가는 2만1800원이다.  


대한항공은 1분기 별도 매출액 3조8225억원(YoY +20%), 영업이익 4361억원(YoY +5%)을 기록하며 컨센서스에 부합했다.

 

명지운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국제선 여객매출은 2조2376억원(YoY +34%), Yield(운임)는 124원/km(YoY -2%)을 기록했다”며 “장거리 노선 운항이 증가한 것을 감안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명 연구원은 “장거리 여객의 가파른 회복세를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올해 1분기 미주, 대양주 여객은 지난 2019년 1분기 이상을 달성했다”며 “성수기 진입시 장거리 여객이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화물 부문의 매출은 9966억원(YoY -5%)으로 Yield(운임) 하락에 비해 선방했다”며 “중국 전자상거래 물량에 힘입어 항공 화물 수요도 살아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더불어 “항공 화물의 30%를 차지하는 반도체도 지속해서 수출 금액이 증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반면 “목표주가를 3만원으로 하향한다”며 “하향의 원인은 1분기 실적 영향이 아닌, 지난해 4분기 발표한 성과급 추세를 뒤늦게 반영한 것이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고유가와 아시아나 항공 합병 시의 단기 부침은 조심해서 지켜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말 기준 총 159대의 항공기를 보유하고 국내 10개 도시와 해외 39개국 101개 도시에 취항해 항공운송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대한항공의 분기별 매출액 및 영업이익률 추이. [이미지= 버핏연구소]


hjno0311@buffettlab.co.kr

관련기사
TAG
24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버핏 리포트] 코스맥스, 글로벌 인디 뷰티 강세에 국내외 법인 성장 기대-키움 키움증권 지난 20일 코스맥스(192820)에 대해 글로벌 인디 뷰티 강세에 국내, 미국 법인 성장이 기대가 된다며, 중국내 영업환경 개선 및 미국 법인 수익성 개선이 뒷받침된다면 더 큰 성장을 기대할 수 있는 기업이라며 투자의견을 ‘매수’로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24만원으로 상향했다. 코스맥스의 전일 종가는 18만원이다. 조소정 키움증권 ..
  2. 포스코인터내셔널, 하반기 철강 시황 회복 전망 -하나 하나증권이 12일 포스코인터내셔널(047050)에 대해 원자재 가격 하락과 제품 수요 부진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지만,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로 이익 규모 안정화가 지속되고 있고 하반기 철강 시황 회복 여부에 따라 추가 실적 개선이 가능하다며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7만6000원을 유지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전일종가는 5만6200원.
  3. 삼천리, 가스유틸리티주 저PER 1위... 3.33 삼천리(대표이사 이찬의 유재권. 004690)가 6월 가스유틸리티주 저PER 1위를 기록했다.버핏연구소 조사 결과에 따르면 삼천리는 6월 가스유틸리티주에서 PER 3.33배로 가장 낮았다. 이어 경동도시가스(267290)(3.75), E1(017940)(5.02), 한진중공업홀딩스(003480)(5.18)가 뒤를 이었다.삼천리는 지난해 매출 5조6640억원, 영업이익 1745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
  4. 아무도 말하지 않는 PEG 밸류에이션의 회색지대와 황색지대 PEG와 관련된 데이터를 살펴보다 보면 그 값을 해석하기 어려운 회색지대를 만나게 된다. 그 범위의 폭도 매우 큰 편이라서 PEG로 주식을 매수하려고 하는 투자자들은 PEG를 이용하여 소문만큼 쉽게 주식을 고를 수 없어서 당황하게 될 것이다.일반적으로 PEG를 선호하는 사람들은 PEG의 매수 범위를 정해 놓는다. 피터 린치(Peter Lynch)는 0.5를 기..
  5. 다산솔루에타, 자동차부품주 저PER 1위...0.98 다산솔루에타(대표이사 신경훈. 154040)가 7월 자동차부품주 저PER 1위를 기록했다.버핏연구소 조사 결과에 따르면 다산솔루에타는 7월 자동차부품주에서 PER 0.98배로 가장 낮았다. 이어 서연(007860)(1.73), 티에이치엔(019180)(2.05), 일지테크(019540)(2.1)가 뒤를 이었다.다산솔루에타는 지난해 매출 1588억원, 영업손실 1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매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