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세계 최고 부자 워렌 버핏의 집 풍경
  • 이민주
  • 등록 2014-09-06 16:01:42
  • 수정 2024-02-13 13:56:02
  • 목록 바로가기목록으로
  • 링크복사
  • 댓글
  • 인쇄
  • 폰트 키우기 폰트 줄이기

기사수정

[버핏연구소=이민주 소장] 세계 최고 부자 워렌 버핏의 집 풍경 워렌 버핏의 집은 미국 네브라스카주 오마하 시내의 한적한 주택가에 있습니다. 집 주소는 " 310N 51 street Faram ST"입니다. 철골과 목조로 만들어진 단촐한 2층 저택입니다. 


미국 네브라스카주 오마하에 있는 버핏의 집. [사진=버핏연구소]

2007년 5월, 버크셔 해더웨이 주주총회를 취재하는 과정에서 이 집에 들렀습니다. 자동차의 운전석 옆에 지도를 펼쳐놓고 찾아가다가, 거리에 미국인이 보이면 묻다가 하는 식으로 해서 찾아냈습니다. 주변의 집들과 특별히 다르지 않기 때문에 버핏의 집이라는 사실을 알아채기가 쉽지 않습니다. 저도 몇 번이나 이 집을 그냥 지나쳤습니다. 


아래 지도 사진을 참고하면 됩니다. 오마하 지도에 버핏의 집(Buffet house), 버크셔 해더웨이(Berkshire Hathaway), 고라츠 레스토랑(Gorat's Restaurant), 퀘스트센터(Qwest center), 네브라스카 퍼니처 마트(Nebraska Furniture Mart), 보르샤임 보석가게(Borsheim) 위치를 별 표시(★)로 넣었습니다. 


미국 네브라스카주 오마하에 있는 버핏의 집 지도

미국 지도를 펼쳐보면 네브라스카주 오마하는 정확히 중간 지점에 있습니다(아래 사진 참조). 


미국에서 오마하를 찾아가는 길은 어렵지 않습니다. 프라이스라인(www.priceline.com)을 통해서 비행기 티켓을 예약해도 되고, 자동차로 직접 운전해서 가도 됩니다. 자동차 렌트는 미국의 어느 곳에나 지점이 있는 버짓(www.budget.com)에서 하면 됩니다. 미국은 도로가 사방팔방으로 잘 뻗어 있는 것 아시지요. 자동차로 가려면 맵퀘스트닷컴(www.mapquest.com)이나 구글맵(maps.google.com)에서 가는 길을 체크하면 됩니다. 샌프란시스코에서 출발해도, 뉴욕 맨해튼에서 출발해도 자동차로 스무 시간 가량이 걸립니다.


버핏의 집 근처에서 가장 큰 건물은 무슨 초등학교(Elementary school)입니다. 학교 이름은 기억이 나지 않네요. 하여간 초등학교가 보인다면 주변 미국인에게 워렌 버핏의 집이 어디냐고 물어보세요. 찾아오는 사람이 많아서 다들 알려줄겁니다. 버핏의 집 안마당까지 들어가 사진을 찍을 수 있습니다. 경비원이 안내해줄 겁니다. 


2007년 5월 저 이민주가 미국 오마하에 있는 워렌 버핏 집 앞마당에서 찰칵~. [사진=버핏연구소]

버핏은 이 집을 1957년 이 지역의 사업가이던 샘 레이놀즈에게서 3만 1,500달러(약 3,200만원)에 매입합니다. 그의 나이 스물일곱의 일이었습니다. 앞서 56년 버핏은 오마하로 귀향해 투자자를 모집해 전설의 투자 인생을 시작했는데, 성과를 내면서 아주 바쁘게 지냈습니다. 


집안의 거실을 사무실로 쓰던 그는 좀더 넓고 쾌적한 작업 공간이 필요로 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이 집을 매입했고 50여년이 지난 지금도 그대로 거주하고 있습니다. 버핏은 이 집을 매입하고 나서 자신이 집을 산 것을 '버핏의 어리석음'이라고 불렀다고 합니다. 그의 마음속에서 3만 1,500달러는 12년간 복리로 굴리면 100만달러(약 65억원)나 마찬가지였기 때문입니다. 이 집의 현재 시가는 71만 달러(약 6억 6,000만원)라고 하는군요. 


미국 네브라스카주 오마하에 있는 버핏의 집. [사진=버핏연구소]

버핏의 전기 <스노볼>을 보면 버핏이 이 집으로 이사한 직후의 풍경이 나옵니다. 이 집으로 이사한지 얼마 되지 않아 버핏의 둘째 아들 피터 버핏이 태어났고, 첫째 아들 호위(하워드) 버핏은 장난이 심해 항상 집안이 북새통이었다고 합니다. 이런 소란을 해결하는 것은 버핏의 부인 수지의 몫이었다고 하네요. 수지는 흑인 가정부 윌라 존슨을 채용해 이 문제를 간신히 해결했다고 합니다. 이런 소란에 아랑곳하지 않고 버핏은 집안의 2층 서재에 틀어 박혀 <무디스 매뉴얼>을 한장씩 넘겨가면서 싼 주식들을 찾아냈다고 합니다. 그는 50여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바로 그 서재에서 기업을 분석하고 있습니다. 요즘 기준으로 보면 버핏은 남편으로서는 좋은 점수를 받기 어렵겠군요. 


완벽한 인간은 없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관련기사
TAG
13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버핏 리포트] 코스맥스, 글로벌 인디 뷰티 강세에 국내외 법인 성장 기대-키움 키움증권 지난 20일 코스맥스(192820)에 대해 글로벌 인디 뷰티 강세에 국내, 미국 법인 성장이 기대가 된다며, 중국내 영업환경 개선 및 미국 법인 수익성 개선이 뒷받침된다면 더 큰 성장을 기대할 수 있는 기업이라며 투자의견을 ‘매수’로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24만원으로 상향했다. 코스맥스의 전일 종가는 18만원이다. 조소정 키움증권 ..
  2. 삼천리, 가스유틸리티주 저PER 1위... 3.33 삼천리(대표이사 이찬의 유재권. 004690)가 6월 가스유틸리티주 저PER 1위를 기록했다.버핏연구소 조사 결과에 따르면 삼천리는 6월 가스유틸리티주에서 PER 3.33배로 가장 낮았다. 이어 경동도시가스(267290)(3.75), E1(017940)(5.02), 한진중공업홀딩스(003480)(5.18)가 뒤를 이었다.삼천리는 지난해 매출 5조6640억원, 영업이익 1745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
  3. 포스코인터내셔널, 하반기 철강 시황 회복 전망 -하나 하나증권이 12일 포스코인터내셔널(047050)에 대해 원자재 가격 하락과 제품 수요 부진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지만,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로 이익 규모 안정화가 지속되고 있고 하반기 철강 시황 회복 여부에 따라 추가 실적 개선이 가능하다며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7만6000원을 유지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전일종가는 5만6200원.
  4. 다산솔루에타, 자동차부품주 저PER 1위...0.98 다산솔루에타(대표이사 신경훈. 154040)가 7월 자동차부품주 저PER 1위를 기록했다.버핏연구소 조사 결과에 따르면 다산솔루에타는 7월 자동차부품주에서 PER 0.98배로 가장 낮았다. 이어 서연(007860)(1.73), 티에이치엔(019180)(2.05), 일지테크(019540)(2.1)가 뒤를 이었다.다산솔루에타는 지난해 매출 1588억원, 영업손실 1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매출..
  5. 아무도 말하지 않는 PEG 밸류에이션의 회색지대와 황색지대 PEG와 관련된 데이터를 살펴보다 보면 그 값을 해석하기 어려운 회색지대를 만나게 된다. 그 범위의 폭도 매우 큰 편이라서 PEG로 주식을 매수하려고 하는 투자자들은 PEG를 이용하여 소문만큼 쉽게 주식을 고를 수 없어서 당황하게 될 것이다.일반적으로 PEG를 선호하는 사람들은 PEG의 매수 범위를 정해 놓는다. 피터 린치(Peter Lynch)는 0.5를 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