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워렌 버핏의 '보르샤임 보석 가게'는...
  • 관리자
  • 등록 2014-09-06 16:10:36
  • 수정 2024-02-02 19:54:57
  • 목록 바로가기목록으로
  • 링크복사
  • 댓글
  • 인쇄
  • 폰트 키우기 폰트 줄이기

기사수정

[버핏연구소=이민주 소장] "보석을 모르면 보석가게를 알아야 한다"(If you don’t know the Jewelry, know the Jeweller) 

-워렌 버핏-


오마하 도심을 관통하는 닷지(Dodge) 스트리트를 서쪽으로 달리다 보면 버크셔 해더웨이 자회사인 보르샤임 보석가게(Borsheim's Fine Jewelry)가 나옵니다.


네브라스카주 오마하에 있는 보르샤임 보석가게. [사진=버핏연구소]

이 가게는 해마다 5월초에 열리는 버크셔 해더웨이 주주총회의 전야제 장소라는 점에서 유명합니다. 버크셔 주주총회 개막일 하루 전이면 이 보석가에의 널찍한 앞마당에 야외 그릴과 테이블이 설치되고 각국에서 온 주주들이 담소를 나눕니다. 앞마당 한켠의 가설 텐트에서는 맥주 파티와 함께 공연이 펼쳐집니다.


버크셔 해더웨이 전야제는 보르샤임 보석가게의 '대목'이기도 합니다. 전야제에 참가한 주주 3만여명이 보르샤임 보석가게에 들러 물건을 구매하기 때문입니다. 2007년 5월 버크셔 해더웨이 전야제 행사 때 이 가게에 들어가봤습니다. 손목 시계, 벽 시계, 팔찌, 귀걸이, 접시 등이 진열돼 있었는데, 좋은 물건을 저렴하게(중저가에) 판매하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디자인이 정교하고 고급스럽더군요.


가령 손목 시계에는 아주 작은 보석들이 정교하게 박혀 있었는데 미국인이 어떻게 이런 걸 만들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미국 생활을 해본 분은 아시겠지만 미국인들은 손놀림이 참 서투르지요. 인도나 중국에서 만들어 수입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가게 한 켠에 놓인 카탈로그를 펼쳐봤더니 워렌 버핏의 '보석을 모른다면 보석가게를 알아라(If you don’t know jewelry, know the jeweller)'라는 구절이 쓰여 있었습니다.


이 가게에는 약 1,800제곱미터(550평)의 매장에 약 400명의 임직원이 일하고 있습니다. 보르샤임 보석가게는 프랜차이즈를 두고 있지 않고, 단일 매장으로 운영됩니다.


보르샤임 보석가게는 1870년 루이스 보르샤임(Louis Borsheim)이라는 미국인이 설립해 보르샤임 가족이 운영하다가 1947년 루이스 프리드먼(Louis Friedman)과 아내 레베카에게 인수됩니다. (레베카 프리드먼은 버크셔 버크셔 해더웨이 자회사인 네브라스카 퍼니처 마트의 설립자 로즈 블룸킨 여사의 여동생입니다. 그러나 블룸킨 여사는 워렌 버핏에게 보르샤임 보석가게를 추천하지 않았고, 버핏이 독자적으로 보르샤임 보석가게를 인수했다고 합니다)

1948년 루이스의 아들 이사도르가 이 보석가게에 합류해 가게를 세계 일류의 보석상으로 발전시켰고, 1989년 버핏이 인수해 버크셔 해더웨이 자회사로 편입됩니다.


미국 오마하의 보르샤임 보석가게에서 손님이 제품을 살피고 있다. [사진=버핏연구소]

<워렌 버핏이 선택한 CEO들>을 보면 버핏이 이 가게를 인수하기까지의 과정이 나와있습니다.


앞서 1988년 겨울 워렌 버핏이 반지를 구입하기 위해 이 가게에 들릅니다. 버핏이 이 가게에 들렀던 적이 여러 번 있었으므로 임직원들은 특별히 놀라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사도르의 사위인 도널드 예일이 이렇게 소리쳤다고 합니다.


"워렌에게 반지를 팔 게 아니라 가게를 팝시다!"


새해가 지난 뒤 얼마되지 않아 버핏은 이사도르 가족이 정말로 보르샤임 보석가게를 팔 의향이 있는지 문의합니다. 워렌 버핏은 말합니다.


"보석 산업은 행복 산업입니다. 행복한 사람들을 상대하고, 특별한 일을 기념하도록 도와주는 일을 합니다. 그래서 저는 보석 비즈니스를 좋아합니다."


1989년 2월 프리드먼과 워렌 버핏이 만납니다. 그리고 10분만에 보석 가게 매매에 관해 합의에 이르렸다고 합니다. 버핏은 단지 다섯가지 질문만 했다고 하는군요.


"매출은 얼마입니까?"


"총수입은 얼마입니까?"


"비용은 얼마입니까?"


"재고는 얼마나 있습니까?"


"이 가게를 계속 운영할 의향이 있습니까?" (버핏은 회사를 인수하더라도 기존의 경영진이 그대로 회사를 운영토록 한다는 방침을 갖고 있습니다)


며칠 뒤 버핏은 말했다고 합니다.


"방금 전에 있었던 일을 잊어버리고, 이제까지 하던 그대로 하십시오."


버핏은 보르샤임즈 지분의 80%에 해당하는 금액을 수표로 써서 건넸고, 프리그먼 가족은 나머지 20% 지분을 보유하고 가게를 그대로 운영합니다. 매입 가격은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버핏은 이런 방식으로 70여개의 회사를 매입해 자회사로 두고 있습니다. 그는 자회사의 경영에 일절 관여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지키고 있습니다. 최고경영자(CEO)로서의 버핏의 면모가 엿보이는군요.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광주신세계, 백화점과일반상점주 저PER 1위... 5.1 광주신세계(대표이사 이동훈. 037710)가 3월 백화점과일반상점주 저PER 1위를 기록했다.버핏연구소 조사 결과에 따르면 광주신세계가 3월 백화점과일반상점주에서 PER 5.1배로 가장 낮았다. 이어 베뉴지(019010)(7.26), 신세계(004170)(7.42), 세이브존I&C(067830)(7.74)가 뒤를 이었다.광주신세계는 지난해 매출액 1796억원, 영업이익 549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
  2. [버핏 리포트] 이오테크닉스, 오랜 준비의 결실이 하나씩 맺어질 2024년-상상인 상상인증권이 16일 이오테크닉스(039030)에 대해 기술 트렌드 변화에 따라 자사의 반도체 장비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또 글로벌 반도체 설비 투자 회복에 따라 레이저 마커 매출 회복이 기대된다며 목표주가를 18만5000원에서 30만원으로 상향했다. 이오테크닉스의 전일 종가는 ...
  3. [버핏 리포트] 하이트진로, 주류시장 침체에도 영업익 2000억 회복 전망 -NH [버핏연구소=황기수 기자] NH투자증권이 9일 하이트진로(000080)에 대해 어려운 시장환경 속에서 선방하고 있다며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2만8000원을 유지했다. 하이트진로의 전일 종가는 2만350원이다.주영훈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하이트진로의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실적으로 매출액 6288억원(YoY +4.2%), 영업이익 476억원(YoY +22.9%)을 .
  4. OCI홀딩스, 화학주 저PER 1위... 2.45배 OCI홀딩스(대표이사 이우현. 010060)가 4월 화학주 저PER 1위를 기록했다.버핏연구소 조사 결과에 따르면 OCI홀딩스는 4월 화학주에서 PER 2.45배로 가장 낮았다. 이어 미창석유(003650)(2.83), KPX케미칼(025000)(3.33), 삼영무역(002810)(4.76)가 뒤를 이었다.OCI홀딩스는 지난해 매출액 2조6497억원, 영업이익 5312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각각 4.3%, 29.4% 감소했..
  5. [52주 최고가] 일정실업, 전일비 29.98%↑… 현재가 16780원 [버핏연구소=이승윤 기자] 9일 오후 2시 기준 국내 주식시장에서 일정실업(008500)이 전일비 ▲ 3,870원(29.98%) 오른 16780원에 거래 중이다. 일정실업은 자동차용 SEAT원단을 제조, 판매한다.이어 대양제지(006580, 8760원, ▲ 2,020, 29.97%), 에프에스티(036810, 28700원, ▲ 4,650, 19.33%), 자람테크놀로지(389020, 112000원, ▲ 15,000, 15.46%), 코츠테크놀로지(448710, 2825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